새소식

페이지 이동경로

  1. 새소식
  2. 언론보도

언론보도

카카오엔터프라이즈, NFT 프로젝트팀 ‘클레이 에이프 클럽’과 업무 협약 체결

2022.03.14

- 기업용 NFT 및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상호 협력

- 카카오 i 클라우드 기반으로 한 NFT 개발 플랫폼을 PaaS 형태로 제공 목표

- 아이디어 가진 기업이라면 쉽고 자유롭게 자체 NFT 커뮤니티 및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/운영 가능하도록 지원


[2022.03.14]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NFT, 메타버스 생태계를 확장하고 기업이 쉽게 NFT(대체불가토큰)를 제작, 발행할 수 있는 플랫폼 구축을 지원한다.


카카오엔터프라이즈(대표 백상엽)는 ‘클레이 에이프 클럽(Klay Ape Club, 정웅희 대표)’과 ‘NFT 및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’을 위한 업무협약(MOU)’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.


‘클레이 에이프 클럽’은 그라운드X에서 개발한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국내 최초의 NFT ‘유인원NFT’를 발행한 프로젝트 팀이다. 10개 이상의 국내 프로젝트팀과 파트너십을 맺는 등 활발하게 얼라이언스 활동 중이며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.


이번 협력을 기반으로 양사는 NFT 및 메타버스 생태계 확장을 위해, 각사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활용해 NFT플랫폼(NFTaaS , NFT as a Service) 및 메타버스 플랫폼(MVaaS, MetaVerse as a Service)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.


현재 NFT는 전문적인 블록체인 지식을 가지고 있는 소수 기업만이 발행할 수 있는 구조다.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기업 전용 클라우드인 ‘카카오 i 클라우드’를 기반으로 NFT 플랫폼을 공동 개발해 이를 PaaS(Platform as a Service, 서비스형 플랫폼) 형태로 제공할 예정이다. 아이디어를 가진 기업이라면 직접 NFT를 제작하고 발행할 수 있게 함으로써 NFT 비즈니스에 대한 접근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.


NFT 제작, 발행 뿐만 아니라 NFT를 활용한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/운영에 필요한 인프라 역시 제공한다. 고객사가 플랫폼 내 자체 NFT 커뮤니티를 오픈하고 메타버스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호스팅 서비스 등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.


이동우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수석부사장은 “NFT는 향후 생활 밀접형 서비스 뿐만 아니라 각종 산업에 활용될 수 있다. 어떤 기업이든 아이디어만 있으면 쉽고 편리하게 NFT를 제작, 발행 할 수 있는 활동의 장을 열어줌으로써, 궁극적으로 NFT 비즈니스를 대중화시키는 데 기여할 것”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"국내 NFT와 DAO(탈중앙화)의 모범사례를 함께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." 라고 밝혔다. [끝]